Note from Calais - 2016년 5월 일기


거의 1년 전, 나는 혼자 프랑스/영국 국경(이라기보다 가장 가까운 port가 있는) 도시인 Calais로 봉사활동을 다녀왔었다. 

Calais 시내에 혼자 작은 방을 빌려 머물면서 아침이면 난민촌 근처 웨어하우스로 출근을 하고, 저녁에는 난민촌에 가서 난민들에게 영어를 가르친다는 명목 하에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곤 했었다. 

그 때의 경험은 정말 강렬해서 나는 밤에 잠을 설쳐가며 너무 많은 생각을 했었고, 내가 난민촌에 가는 것을 못마땅해 했던 봉사단체 간부는 모두가 있는 앞에서 (내 이름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나를 면박 주기도 했었다. 보통 굉장히 diplomatic한 영국/유럽 문화에 익숙했던 내게 그것은 너무 견디기 힘든 비난이었고 그때문에 심적으로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면박의 이유는 외부인인 내가 난민촌에 공식적인 직함없이 들어갔다는 것이다. 어떻게 보면 남의 동네/집에 침입한 걸로 볼 수 있겠다. 일부는 인정하지만, Calais 난민촌에 문지기가 있는 것도 아니고 도움을 주려고 들어갔던 것이 그렇게 나쁜 일인가 싶긴 하다.)

그 후 Calais 난민촌은 공식적으로 문을 닫았다. 그곳에 있던 7천여 명의 난민들이 프랑스 각지로 흩어지고, 파리에서 노숙을 하기도 하고, 다시 Calais로 슬그머니 돌아와 영국행 기차나 트럭에 목숨을 걸고 숨어들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경찰력을 동원해 그들을 쫒고, 다시 돌아온 난민들에게 먹을 거리, 입을 거리를 주려고 모인 봉사단체와도 종종 마찰을 빚는다. 

지나가다가 불쌍한 강아지만 봐도 안타까워 어쩔 줄 몰라하는 프랑스인들이 난민이라는 이유로 다른 나라 사람을 그렇게 가혹하게 대하는 것이 기가 찰 노릇이지만 이미 세상에는 그런 부조리가 너무 너무 흔하고 흔하다. 

오랫만에 예전 노트를 뒤적이다가, 에버노트에 끄적인 그때의 일기를 보았다. 그 중 몇몇은 잊고 있었던 느낌이라 나도 놀랐다. 

It's my second day in Calais. I've been working at the warehouse sorting donated clothing for distribution. This afternoon, I went to the Jungle and met Sudanese, Afgan, Eritrean refugees. I still don't know what to make out of this overwhelming experience.

First, I just realized there is a huge, ginormous gap between posting and liking some stuff on FB and actually getting your butt down here and volunteering in camp. Although one can't ignore the power of communication and influencing masses online.

Second, I saw some positives; the energy and dedication of most of the volunteers I met there and instant bonding that we made with each other. It was interesting how every single person was asking where I was 'originally' from. And how little French volunteers were there. But everyone was basically eager to help and really cared about refugees.

Thirdly, the things I saw at the camp was quite different from what I expected. There were no women in sight,  all were men and some of them were there for over 10 months. Being me, it was difficult to be a facilitator of conversation and I'm afraid I might have asked or said something inappropriate like family,  travel,  future,  dreams.. I wish I hadn't talked about that. Also I wasn't sure about the high street and the restaurants and shops there. It costs €12 for a lunch meal and two teas which is cheap for Calais but never cheap for refugees. So naturally it was serving volunteers, not refugees who had free meals from volunteers. I guess it's nothing i can or need to judge and it's how it happened to be but wasn't sure about this distinction between 'us and them'.

Every single man I talked with came to the jungle by himself. Some very young in early 20s and some late 20s and heard there were many teens in a same situation. Many of them lost their companions during the journey to Calais which is just too sad.

What should I do then? Vote for the right person? Donate more? Do more FB posting? Do more volunteering? Do a great job at the UNHCR? Probably all of them. What an eye opener these 2 days we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